|4471|2 스테인드글라스 좋은곳. 여기를 추천해 드려요.

hongjacga.com

Qna
    계명대, 윤동주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'별 헤는 밤' 열어
  • 우수상에는 계명대 언론영상학전공 강정원 학생의 '파아란 얼굴', 행정학전공 김준성 학생의 '스테인드글라스', 정치외교학전공 이해련 학생의 '하늘을 가릴 수 있다면', 서영숙 까치글짓기 방문교사의 '별, 소멸하는'이...
  • 조광호 신부 초대전 ‘로고스의 불(Logos Ignis)’
  • ‘스테인드글라스 신부’로 유명한 조광호(70) 신부가 숯을 소재로 한 현대 추상화 작품 40여 점을 선보인다. 작품은 9월 20일부터 10월 10일까지 서울 용산구 예술의기쁨(김세중기념사업회)에서 전시될 예정이다. 조...
  • '미동부·캐나다' 두 마리 토끼를 한번에
  • 노트르담 대성당은 네오 고딕 양식으로 지어졌으며 내부는 스테인드글라스로 화려하게 장식돼 있다. 5772개의 파이프로 만든 거대한 파이프 오르간과 다양한 금박장식 등 볼거리가 다양하다. 도시 자체가 유네스코...
  • [정윤희의 미술이야기]충격적인 비주얼, 법의 실체
  • 본래 밀라노에서 교회 스테인드글라스 작업과 회화 작업을 하고 있었지만 큰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, 어떤 연유에서인지 신성로마제국의 황제의 눈에 띠어 거처를 옮기게 되었다. 심지어 황제들은 화가로 하여금 자신들의...
  • 계명대, 윤동주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‘별 헤는 밤’ 열어
  • 우수상에는 계명대 언론영상학전공 강정원 학생의 ‘파아란 얼굴’, 행정학전공 김준성 학생의 ‘스테인드글라스’, 정치외교학전공 이해련 학생의 ‘하늘을 가릴 수 있다면’, 서영숙 까치글짓기 방문교사의 ‘별...
블로그
    가을 단풍여행'당일치기' 3선
  • 성당 내부는 형형색색의 햇빛을 실내로 쏟아 붓는 스테인드글라스로 장식됐다. 매년 5만여 명 순례자, 방문객들이 다녀가는 곳. -아미쉬 마을 노터데임대에서 동쪽으로 약 30분 거리에 있는 아미쉬 마을은 문명에...
  • [3040 예술인] (18) 신봉철 요한 사도(스테인드글라스 작가)
  • 신봉철씨 제공 [[그림1]][[그림2]] 유리예술을 전공한 한 대학생은 프랑스를 여행하다 어느 성당에 있는 스테인드글라스를 보고는 넋을 잃었다. 신자도 아니었지만, 대학생은 한참을 성당에서 머물렀다. 성당 안을 몇...
  • 계명대, 윤동주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'별 헤는 밤' 열어
  • 우수상에는 계명대 언론영상학전공 강정원 학생의 '파아란 얼굴', 행정학전공 김준성 학생의 '스테인드글라스', 정치외교학전공 이해련 학생의 '하늘을 가릴 수 있다면', 서영숙 까치글짓기 방문교사의 '별, 소멸하는'이...
  • 서울 하계동본당 설립 25주년 미사, 24일
  • 미사에 앞서 새로 꾸민 스테인드글라스와 십자가의 길 14처를 축성한다. 하계동본당은 또 가난한 이웃을 우선으로 돌봐온 본당 전통을 실천하기 위해 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사랑실천 바자를 연다. 이날...
  • [지구촌 포토기행] 중세 고딕건축의 금자탑 – 독일 ‘쾰른 대성당’
  • ⓒMK스타일 고딕 양식의 특징인 스테인드 글라스는 1310년에 완성되었다. ⓒMK스타일 쾰른 대성당의 스테인드 글라스는 면적만 1만 평방미터가 되며, 1400년대의 것도 존재한다고 한다. ⓒMK스타일 [MK스타일] 글・사진...
뉴스 브리핑
   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
  • 도미니카넌 서점 전경.스테인드글라스로 비쳐 드는 햇빛 사이로 굳건하게 서 있는 서가들. 웅장한 건축물에 세련된 철제 서가가 이질감 없이 어우러진 중세와 현대가 합쳐진 인테리어. 압권은 먼 옛날 제단으로...
  • [역사가 흐르는 세계 유적지 여행] 노트르담 대성당(프랑스)
  • 높이는 130미터, 건물 안에는 예수의 12제자와 마리아상을 비롯한 수많은 조각상이 세워져 있고, 아름다운 스테인드글라스가 장식되어 있어요. 중세 미술을 대표하는 고딕 양식 ▲노트르담 대성당의 반대편 모습. 고딕...
  • ‘25주년’ 서울 하계동본당, 스테인드글라스·십자가의 길 봉헌
  • 서울 하계동본당(주임 정의덕 신부)이 설립 25주년을 맞아 9월 24일 감사미사를 봉헌하고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며 스테인드글라스와 십자가의 길을 제작해 봉헌했다. 김혜숙(마리아·64·서울 우면동본당) 작가가 제작한...
  • [죽가곳] 세상에서 가장 경이로운 빛 '오로라'를 만나다
  • 아이슬란드의 주상절리에서 영감을 받은 교회의 외관은 웅장하면서도 에너지가 넘치는 반면, 내부는 화려한 장식이나 스테인드글라스가 거의 없어 차분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다. 엘리베이터를 타고 75m에 달하는 교회...
  • [필리핀여행] 동굴탐험, 래프팅의 명소 '카가얀 밸리'
  • 또한 성당 내부는 스테인드글라스가 아닌 자연광을 느낄 수 있도록 전통적인 스페인식을 따르고 있다는 것도 큰 특징으로 꼽힌다. 사람의 손을 타지 않은 탓에 기기묘묘한 종유석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시에라 동굴....